quick_menu_tit

건강정보

전화문의안내

빠른 진료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 055-253-7722
  • Fax. 055-295-0300
  • 평일 오전  09:00 ~ 오후  18:00
  • 토요일 오전  09:00 ~ 오후  13:00
  • 일요일 오전  10:00 ~ 오후  13:00
  • 공휴일 오전  10:00 ~ 오후  13:00
  • 점심시간 오후  13:00 ~ 오후  14:00

※토요일 : 13:00~15:00까지 당직의사 진료 / 일요일, 공휴일 : 당직의사 진료※

※매주 휴진 안내※
목요일 오후 3과 전현욱 원장 휴진
금요일 오후 1과 장인석 원장 휴진

건강칼럼

  • 건강정보
  • 건강칼럼

임산부가 절대 먹으면 안되는 약 4가지
임부는 어떤 약이든 조심해야 하지만, 그 중 원칙적으로 투여를 금지하는 약이 있다. 그 기준은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임부 약물 5등급과 국내 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DUR)의 임부 금기 등급을 따른다. 다음은 임신 중 절대 먹어서는 안되는 약물 4가지다.

임신 중 사용 금기인 약물 4가지ㅣ출처: 게티이미지뱅크미국 FDA에서는 약물마다 태아에 미치는 영향을 가장 안전한 카테고리 A부터 가장 위험한 카테고리 X까지 다섯 단계로 구분하여 표시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임산부에게 투여되었을 경우 태아에 대한 위험성이 높아 치료성의 유익성보다 위험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임부금기 약물을 3단계로 나누고 있는데, 그 중 1등급은 원칙적으로 사용 금기다. 임신 3주 이전까지의 착상 전기에는 기형유발 약물에 노출될 경우 유산이 될 가능성이 있다. 태아의 기관이 형성되는 시기인 임신 4주부터 10주까지는 약물 노출에 매우 민감한 시기로 가급적 약물 사용을 최소화해야 하며, 임신 10주부터 출산까지는 태아의 외부 생식기가 형성되고 발달하는 시기이기 때문에 성호르몬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약물 노출에 유의해야 한다. 이에 해당하는 대표적인 약물 4가지다.1. ‘스타틴’ 계열의 고지혈증약스타틴 계열의 고지혈증약은 국내 기준에서도 임부금기 1등급에 해당하며, 미국 FDA의 기준에서도 카테고리 X에 해당한다. 스타틴 계열의 지질저하제는 콜레스테롤과 콜레스테롤 합성 물질의 생성 과정을 저해하는데, 콜레스테롤은 호르몬, 세포막 생성 등 태아의 발달에 필수적인 성분이다. 임신 중 콜레스테롤 생성 억제제를 먹으면 태아의 정상적인 발달이 어려워지므로 임신 중 스타틴 투여는 금기다. 임신 중 고지혈증약 투여를 일시 중단하더라도 심혈관질환 발생 위험이 급격하게 증가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2. 항응고제 ‘와파린’와파린은 혈액 응고를 지연시키는 항응고제다. 상처가 나는 등 몸에 출혈이 생기면 몸에서는 혈전을 형성해 출혈을 멈추게 한다. 그러나 체내에 혈전이 잘 생기는 경우 혈관이 막히는데, 그 혈관이 뇌혈관이면 뇌졸중, 심장혈관을 막으면 협심증이나 심근경색이 발생한다. 따라서 혈전 발생 위험이 높은 환자는 와파린을 투여해야 하는데, 경구용 와파린의 경우 태반을 통과하여 임신 초기에 투여 시 기형 위험이 증가한다. 특히 임신 3분기에 투여하는 경우 태아 두개 내 출혈 위험이 증가한다.3. 여드름 치료제 ‘이소트레티노인’피지 분비를 억제하는 여드름 약인 이소트레티노인 역시 임산부가 복용해선 절대 안된다. 해당 성분은 태아 기형을 유발하기 때문이다. 주요 태아 기형으로는 두개골 이상, 뇌기형, 소뇌기형, 수두증, 무뇌수두증 등이 있다. 또 이소트레티노인 치료 중 또는 치료 종료 후 1개월 이내 임신 될 경우, 태아의 심각한 기형 및 자연유산 등을 유발할 수 있다. 임신 중 이소트레티노인 성분의 여드름 치료제는 만져서도 안된다.4. 탈모 치료제 ‘피나스테리드’임산부는 피나스테리드 성분의 탈모약 역시 복용은 물론 피부로 접촉해서도 안된다. 피나스테리드 성분의 탈모약은 임신 중에 복용하면 호르몬 생성이 억제돼 태아에서 생식기 기형을 초래한다. 이 성분은 피부로도 흡수되기 때문에 약을 만지기만 해도 피부로 성분이 흡수된다. 여자 아이인 경우 관계없지만, 남자 아이인 경우 성기 형성이 안될 수 있다.


이전글 : [건강톡톡] 녹슨 철에 긁혔어요…‘파상풍’일까요?
다음글 : 너구리가 코로나19 숙주?...WHO "중국 코로나19 관련 정보 모두 공개해야"